해야만 하는 것.

from sitcom diary 2008.08.28 23:13
하기 싫은데, 내가 싫다고 무조건 안할 수 없는 것이 일이라는 것이다.
물론 내가 일을하는 것으로, 좀 더 나 살기 편한 것도 있기는 하지만 이게 왜;;
가끔은 진짜 너무 하기 싫어서 그냥 놔둬버리고 싶은..그런 날.
그날이 오늘인데, 요즘들어서는 정말 오늘같은 날이 너무 많다.

한달에 한 두번 배너를 하는 건 재미있는데, 이거 매주 2-30개씩 배리야하니 죽겠다;
그래 물론 뭐 공짜로 하는 것도 아니고, 돈받고 하는 것도 맞다만 ㅠㅠ 오늘은 정말 죽을맛이네;
이제 8개만 하면 되는데..아 누가 대신좀 해줬으면 좋겠다.

산만한데, 산만한 사람인데 내가, 무언가 진득하게 오랜시간을 들여서 작업해야 하는 것..
이게 정말 사람 미치게 만든다고 해야하나;; 어제 P군의 말로는 남에게 이런 얘기를 하면;;
"닥쳐!!"라는 말을 들어도 이상하지 않을거라고 한다; 또 누군가는 너를 부러워 할거라고..
뭐 항상; 남의 떡이 커보이는 거는 맞는데, 진짜 제 떡은 별 거 없다는 말을 해주고 싶은;;;;;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오랜만에 핸드폰 사진을 꺼냈는데, 지난 번에 빈스빈스 갔을 때 찍었나보다.
나 여기, 이 아이스아메리카노 너무 좋다; ㅠ.ㅠ
지금은 뭐 이미 영업시간도 끝나서 가도 먹을 수도 없겠지만;; 으흑...;;

회사에 진짜 이상한 분 하나 있는데;
머 말걸고, 질문하고는 괜히 터치하는 분..밥먹었냐고 물어보면서 팔을 왜잡;;;기분나쁜..;;
무슨 말 걸고 질문할 때마다 행동이 있어서 짜증이 난다..아 얘 모야 진짜 ㅡㅡ;

일이나 하자 ㅡㅡ;; 네네넹;;;;

사장님...사장님
회사에 다녔던 날들을 통털어, 아니 앞으로도 두번 다시 만날 수 없을 거 같은 사장님이 있으셨다. 내가 전에 이 사장님에 대해서 포스팅을 한 적이 있을정도로 2007/07/20 - [센의사적인이야기] - 사장님 암튼, 회사는 너무 힘들었지만, 그래도 사장님이 있어서 위안받고 살았다고 생각한다. 마음을 결심하고 회사를 떠나오는 날에도 차마 못보시겠다하여 나도 인사도 못드리고 그렇게 서둘러 나온 기억이 난다. 좀만 더 있어, 좀만 더 인내하자..좀만 더 기다려주면 안될까..근데, 난 그럴 수가 없었다. 일과 사람 어떤 게 더 중요한지에 대한 질책을 받던 중이었고, 일 때문에 사람을 잃어야 한다는 게 마음이 아팠던 때라..그 회사를 나오고 거의 1년 넘는동안, 영화를 단 한편도 보지 않을정도로 영화가 싫었다. 영화일이라면 치가 떨렸고, 이벤트 페이지만봐도 토할 거 같았다.

그래도 때로는 나와 잘 지내던 동료들의 소식이 궁금했고, 그들과 만나는 게 즐거웠다. 그렇게 시간은 잘도 가고 있었던 거다. 그리고 가능하다면 좋은 소식만 듣고 살고 싶었다. 사장님이 그만두셨다는 소식과, 그에 따른 소문들을 접하게 됐을 때, 너무 충격이고 마음이 아프기까지 한다. 그만두고 난 후에 누군가의 입에 오르내려야 한다는 건 정말 누구도 당하고 싶지 않은 일일 것이다.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소문같은 건 믿고 싶지 않다, 그냥 내가 언제나 의지했던 사장님의 모습 그대로로만 기억하고 싶다.

아아 오늘 저녁부턴 자유구나~~ 그래봐야 일욜까지만이지만 ㅋㅋ

내가 토할 거 같은 이유..



'sitcom 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080831 휴먼레이스  (46) 2008.08.31
머리를 했다.  (41) 2008.08.30
해야만 하는 것.  (32) 2008.08.28
갖고싶다..갖고 싶다;;;;;  (21) 2008.08.28
주말이야기  (27) 2008.08.26
시골집에 다녀오겠습니다!  (34) 2008.08.23


  1. BlogIcon seevaa 2008.08.28 23:18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닥쳐!! ㅎ

    그래도 8개밖에 안남았자네요~ 뭐 아닌것도 아니겠지만 긍정적으로~
    그나저나 msn는 왜 다시 없앴;;

    • BlogIcon seevaa 2008.08.28 23:20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참... 언제나 밝은... 그런 성격 싫어하시죠? 음..

    • BlogIcon 노센 센~ 2008.08.28 23:24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어제에 이어 2단공격이네; 쳇
      님 너무 까칠하시긴..엠에센다시 만들었어요..
      어제 그 집아닌데서 켜져있어가지고 잠시 꺼둔거라는;;

    • BlogIcon 노센 센~ 2008.08.28 23:3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맞아, 그래 나 언제나 밝은 마에무키적인 성격..별로 안좋아한다. 너무 세상을 아름답게만 보는 것도 별로고..너무 긍정적이라 할 말을 잃게 만드는 것도 안좋아해. 난 그냥 까칠한 게 더 나은 거 같아..싫으면 싫고, 좋으면 좋다고 그런게 분명한 게 더..괜히 이래도 흥 저래도 흥..이러면 상대방에게 오해를 살 수도 있고, 그게 또 상처가 될 수도 있고 그래서 그건 참 별로여. 내가 막 이게 싫다고 난리부르스를 치는데;; 아냐 세상을 좀 더 아름답게 보련..이러면 화가 나; 나 너무 유치해; 아직 정신이 초딩에서 벗어나질 않았;;;;

    • BlogIcon seevaa 2008.08.28 23:42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그러게 내가 잘못했네;;;
      내맘에도 없는 긍정적사고를 말했네;;;

      참... 나도 대책없이 밝은 사람은 별로~ 적당히 삐뚤어야햇!

    • BlogIcon 노센 센~ 2008.08.28 23:44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그럼 우리는 둘다 삐뚤어서 친한건가? ㅋㅋㅋ
      이런 말 하면..니가 '님 우리 친해요?' 이럴 거 같은;;

  2. BlogIcon 딸기뿡이 2008.08.29 01:12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친하지도 않은데 터치하는 게 몸에 배인 분들, 진짜 곤란한데! 그냥 말로만 해도 될 걸 왜 그런대?
    빈스빈스는 블루베리만 맛나게 하는 줄 알았더니 아메리카노도 맛있구나.....

    • BlogIcon 노센 센~ 2008.08.29 01:2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아니 머 물어보면서 어깨를 스윽..처음에 진짜 급당황했거든..머 이런게? 근데 이게 가만보니 말걸면 꼭저래 밥맛떨어지게; 아 정말 니가 생긴거를 봐야해; 난 결혼해서 애둘은 둔 아저씨인줄 알았어;; 총각인것도 충격인데; 저러니 더 충격 짜증백만볼트; 아 자야겠다. 빈스빈스..아메리카노 완소야!

  3. BlogIcon 양연 2008.08.29 01:54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순간 컵이 빨간색인줄 알고 과일 주스 줄 알았다는.

    갑자기 토마토 에이드가 먹고 싶어졌다는. ㅎㅎㅎ

  4. BlogIcon dung 2008.08.29 07:57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언니 그건 말해야죠. 만지지 마시라고... -_-
    그런 분들 그러다가 우주로 가시는 분 체험한 관계로... 그것도 클럽 오프에서;; 알고보니 그때 대형 동호회는 다 돌면서 ㅅㅎㄹ하는 사람이었다는... 신고해서 포상 받을껄 -_- 두고두고 후회했습니다. 게다가 저는 그분한테 팔 위쪽을 잡혔거든요. 주물럭... ㄱ- 아 놔

    • BlogIcon 노센 센~ 2008.08.29 15:35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덩군; 알겠소 앞으로 만지면 욕을 해버리리다; 팔위쪽은 정말 대략난감인데; 나한테 그랬으면 그건 정말 욱...했을듯.

  5. BlogIcon seevaa 2008.08.29 13:37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근데 위의 딸기뿡이님, 기사양연님, hyon님, 너두 아이콘에 그림자가 있네?

    • BlogIcon 양연 2008.08.29 15:2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세바님 안녕하세요~~~~~~(갑자기 뭥미?)

      세바님께 스킨도 받고 폰트도 받은 기사양연입니다.
      스킨은 잘쓰고 있는데, 폰트가 적용이 안된다는.;;;
      흐미.

      센이 도와주었는데도 불구하고 센 曰
      "너 등록 잘못한거 아냐?, 신청할때 블로그 주소 잘못
      가르쳐 준거 아냐?"

      어떻게 해야할지......
      (남의 블로그에서 뭐하는 거지?)

    • BlogIcon 노센 센~ 2008.08.29 15:37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어 그림자가 있어 아이콘에 다..
      일명 샤도패밀리라고 해야할까? ㅋㅋㅋ
      라면한그릇님까지 해서 우리 모두 같은 사람이 그린 아이콘 사용하거든.
      부러우면 너도 그림자를 넣어보심이? ㅋㅋ

    • BlogIcon IRis. 2008.08.29 16:36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흑....
      내꺼에만 그림자 없었;;;

  6. 2008.08.29 14:11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BlogIcon 노센 센~ 2008.08.29 15:3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아아 그 아이요; 그게 참 여자라면 더 빨리 얘기할 수 있는데말이죠.
      너무 만만하게 보는 거 아닐까요? 그런건 바로..정겨운 육두문자로 화답을;;

  7. 2008.08.29 16:54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8. BlogIcon 마키♡ 2008.08.29 21:01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저도 커피 무지 좋아라 하는데 커피빈스는 못먹어 봤네요..ㅋㅋ
    별다방을 그나마 자주 간다는..^^ 카라멜 마끼아또~^^

  9. BlogIcon 양연 2008.08.29 22:0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아 저런 걸 만드는구나...저런 김에 저런 느낌으로 내 배너 하나 만들어주라..ㅋㅋㅋㅋㅋㅋ

  10. BlogIcon ludensk 2008.08.30 02:40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결론은 '일이나 하자 ㅡㅡ;;'...OTL

  11. BlogIcon Evelina 2008.08.30 11:26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저와 관련없는 거군요. 당신에겐 지능형 안티가 늘 노리고 있습니다.
    암튼 끝내셨다니 다행~

    • BlogIcon 노센 센~ 2008.08.30 14:26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ㅋㅋㅋ 이번엔 다음매체도 있더라구요.
      포털은 로드무비를 안해도 되서 너무 편하긴한데;;
      암튼 저의 블로그에 오시는 모든 분들이 지능형안티라고 해도 무방할 거 같은..ㅋ
      제 편은 없는겁니까? ㅡㅡ;;;

  12. BlogIcon 데굴대굴 2008.08.31 22:52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빈스빈스 커피는 명작이다에 한표 추가~

|  1  |  ···  |  356  |  357  |  358  |  359  |  360  |  361  |  362  |  363  |  364  |  ···  |  710  |