예전에 이런 만화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.
자신이 좋아하는 여자와의 기억을 기계로 인위적으로 지우는..
둘이 너무 사랑하고 좋아하며 행복한 시간을 기계로 다..경험한 후에..
그 기억을 갖지 않도록 모두 지워버리는..

그 사랑하는 사람을 마주쳤을 때, 그는 그녀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합니다.
하지만 그녀와 지나쳐 가는 순간 그는...눈물을 흘립니다.
그녀의 기억을 지우는 건 가능했지만..향기까지는 지워지지가 않았던 거예요.
익숙한 그녀의 향기를 인지한 순간 그의 모든 기억이 떠오르게 됩니다.

암튼, 전 향기나는 남자에 약합니다.
사람들은 비누냄새가 좋으네 머 등등 말하지만 저는 자기만의 독특한 향을 가진 남자가 좋습니다. 여자도 마찬가지지만 암튼 저는 여자는 관심없으므로 ㅋㅋㅋ 남자에 대해서 얘기해보자면 남자가 자신만의 향을 갖는것에 대해서 매우 찬성이고 또 이런 남자에게는 매력이 느껴질 정도로 호감이 생깁니다. 갠적으로 남자의 스킨 잔향도 매우 좋고, 또 남자용 향수들의 냄새도 너무 좋아서인지 이게 그 사람과 섞여서 나는 그 냄새에 기분이 좋아지거든요. 그리고 매우..남자로 보여지기도 하구요. 그 향이라는 거 하나로도 사람이 매우 달라보이기까지 할 정도니..게다가 좋은 향이 나는 사람은 언제까지고 그 향으로 기억할 수 있어서 그 사람을 떠올리면 자연스럽게 그 향기가 코에서 느껴질 수 있는 것이 좋습니다.

손가락 긴 남자에 약해요!
이것도 얼추..동의하는 여자분들이 매우 많을거라는 생각이 드는데, 이게 뭐 티비의 영향이라면 영향이겠지만 서도 처음 손가락 긴 남자가 멋지구나 생각했던 게 발리에서 생긴일에서 소간지를 보고 느낀겁니다. 그 큰손으로 얼굴을 깜싸쥐는데 이거 뭐..하지원 대신 제 얼굴좀 디밀고 싶고 이렇더라구요. 그리고 같은 드라마에서다른 캐릭터를 연기한 조인성의 그..간지나는 손가락..손등을 물어가며 울음을 참는 그 씬을 생각하면..가서 눈물도 닦아주고 싶고..뭐 후원 적금도 있다면 들고싶고 그렇습니다. ㅋㅋㅋㅋ
손가락긴 남자들

소간지, 김정욱, 조인성..머 이외에도 많지만..생략 ㅋㅋ


악기를 다루는 남자에 약해요.
특히 피아노를 치는 남자라던가, 바이올린이나, 머 기타 악기는 쉽게 접할 수 있는 악기는 아닌지라 제일 빠르게 금방 접할 수 있는게 피아노인데, 예전에 티포투라는 카페에서 자기 여자친구에게 피아노쳐주는 남자를 봤을 때 진짜 부럽더라구요. 꽤 잘 치는 분이었습니다. 아 그리고 부산에서 딸뿡이 소개한 카페에 갔을 때, 장난처럼 연주하던 남자아이가 있었는데 꽤 잘쳐서 안듣는 척 하면서 내심 귀를 열어둔 기억이..제가 악기는 피리조차도 못부는 악기치라;; 헐..뒤늦게 피아노나 배워볼까..머 이런 말도 안되는 생각이나 하고 있고;; 암튼 악기를 다룰 줄 알아서 그 앞에서 연주해주고 하면 어느 여자가 싫어할까 뭐 이런 생각도 드네요. 노래 잘하는 남자도 좋기는 한데..피아노치면서 노래하면..더 금상첨화겠군요;;

글씨 잘 쓰는 남자에 약해요.
제가 좀 악필이나 보니 그런지 몰라도 이상하게 옛날부터 글씨 잘쓰는 남자를 좋아했던 거 같아요. 물론 제가 사귀었던 남자중에 글씨 잘 쓰는 사람은 한 명 있었나? 현실과 이상은 항상 다른법이니까..암튼 동창 중에 글씨 잘 쓰던 애는 이름도 기억하고 있을 정도..암튼 그 재능을 좋아한다는 게 맞겠네요. 사람마다 다 다른 글씨체인데 유난히 잘 쓰면서 자기만의 필체를 가지신 분들이 있는데..그런 분들이 좀 좋아요. 아 생각해보니 예전에 법학과를 다니시던 아는 오빠에게 안부편지를 받았는데 반이 한문이라..것도;;; 한문을 잘쓰고 자주 쓰는 분은 표기도 필기체로 하시데요;;; 옥편으로 알아내느라 죽는 줄 알았던...그러고보니 그 분은 정말 한문마저도 잘 쓰시던;; 그 오빠를 좋아하던 애들이 한 둘이 아니었던...아 생각해보니, 글을 잘 쓰는 사람에게도 약하군요. 딱딱 떨어지는 글도 좋아하고 유머러스한 글도 좋아하고 어느 쪽이든..맛깔스러운 글을 쓰는 사람도 좋습니다.

살짝 미소지어주는 남자에 약해요.
호쾌한 웃음도 좋지만 슬쩍 미소지으며 이야기하는 남자에 약합니다.


나중에 생각나면 더 추가해야겠어요..일단은 생각난게 이 정도?
단, 이걸 모두 갖췄다고해서 모두에게 끌리는 건 아니라는;;;그저 그냥 약하다구요 그런 사람에게;;
어디까지나 상대방에게 호감을 갖고 있는 경우에 가능한 이야기라는 것.

오늘 이 글이 메인에 뜨면서 뭐 이런저런 얘기가 오고가는데요.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이 모든 걸 갖춘 남자가 아니구요. 그냥 이 중에 한개여도 상관없고 단지, 제가 그 사람에게 호감이 있어야 가능하지 않겠어요? 저 모든 걸 갖춘 남자가 저를 좋아할거라고 생각해본 적도 없고, 제가 또 저런 남자에게 걸맞는 좋은 여자가 아닌 건 더더욱 확실하고 뭐..사람에겐 각자 취향이라는 게 있으니까...그냥 상대가 좋은데 저런 것 중 하나가 겹치면 왜 더 좋잖아요. 근데 저걸 모두 갖춘 사람이라니 ㄷㄷㄷ 그런 완벽한 사람은 세상에 존재한다고 생각하지도 않고, 저는 음..사람하고 사람이 만나는 건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게 제일 좋은 거 같아요. 너무 완벽한 사람에겐 제가 해줄 게 없잖아요. 그래서 그건 좀 재미없을 듯. 그냥 가볍게 읽고 넘기세요..ㅋㅋㅋ

크리스마스이브에 또 그분이 오셨습니다..ㅋㅋ




'sitcom 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그래, 그분이 오신거야;;; 지름신강림  (26) 2008.08.10
080808  (31) 2008.08.08
이런 남자에 약해요..  (110) 2008.08.04
나이를 먹는다는 것  (37) 2008.08.01
아오...짜잉나;;;  (31) 2008.07.31
아홉개의 이야기;  (32) 2008.07.30


  1. 이전 댓글 더보기
  2. 나는나... 2008.08.25 23:56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구래 나 손짧거든...모 보태준거 있냐고, 구래 나 악기 노래방 탬버린 밖에 못치거든 , 근데 모 피리라두 한번 사줘본적 있냐구

  3. 닥치고 다 필요없다. 2008.08.26 00:1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여자는 무조건 돈이다.

  4. 논골노인 2008.08.26 00:24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메인에 걸려 있어서 호기심에 들어왔다가 좌절하고 나갑니다 ;;;

  5. 에미 2008.08.26 03:47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진짜 저도 향기에빠졌었어요 ㅎ 그사람만의 향기랄까..
    그리고 손이 부드러운남자도 좋던데 ㅎㅎ

  6. 허헙 2008.08.26 05:22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손가락만 보고 밥 벌어먹고 살건가? 여자들은 이런 남자에 약하다는 것은 일반화 시킨건가 아니면 젊은나이 계층 20대 초반의 여자를 말하는건가? 다음 이넘들때문에 글쓴이만 오해 받는군

  7. 씨발쎄꺄 2008.08.26 08:38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안녕하세요.티스토리 입니다^^
   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.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. 카페.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.
   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,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@hanmail.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.
   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

    • BlogIcon *아슈* 2008.08.26 11:0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티스토리 담당자 치고는 닉이 좀...
      거시기하네요 -_-
      제 블로그(티스토리 블로그야 거의 폐가지만)에 그런 닉으로 오시면 그냥 누가 사칭으로 농담한다고 생각할듯;

  8. 시라소닉 2008.08.26 08:4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솔지하게 말하면 다 필요없고 돈많은 아니 최소한 경제적으로 안정된 직장을 가진 남자에 약해요... 이게 정답이죠... ㅎㅎㅎ

  9. BlogIcon 2008.08.27 01:46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헉, 오랫만에 오니까.. 요렇게 댓글 폭격도 당하셨군요.. ㅋㅋㅋ
    전 악필에..악기도 못다루고... 손가락은 조금 길긴한데...하하 ^^

  10. 2008.09.28 13:47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저런 남자 나타나면 여친이 있더라도 빼았을 용기가 날텐데.. ㅜㅜ

    그런데 잘 안보여요..

  11. 그래봤자 2008.12.24 13:27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전 피아노 다룰 줄 압니다.
    전 운동도 잘 합니다.
    전 글씨도 잘 씁니다.
    전 손가라도 깁니다.
    근데.. 몬 생겼습니다.......................ㅠ.ㅠ

    젠장...

  12. 2008.12.24 13:32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13. 범내골사차원 2008.12.24 13:46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저기 다 속하는남자? 바로나네..ㅋㅋ
    나만의향기...내 그린티향수...
    손가락?? 다들 남자치고 이쁘다던뎅..다들그랬음;;
    악기? 기타도치고 노래도 제법함~ 피아노는 좀있다가 배울거임..ㅋㅋㅋ
    미소?? 인상좋고 눈웃음이좋다고들 하던데..ㅋ ㅑ ~
    글씨??? 여기서 막히는군..ㅡ,.ㅜ;;

  14. EGOIST 2008.12.24 13:5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진짜 진심으로 향기나는 남자가 좋아요
    말 함부로하고 짜증만내는 재수없는 남자들이라도 내가 좋아하는 향이 언뜻 나오기만 한다면,
    급호감....
    진짜 난 향기에 약한듯ㅋㅋ

  15. 된장년아. 2008.12.24 14:18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니 얼굴이나 고치고지껄여.

    허영에 빠져사는 쓰레기.

    • 미~ 2008.12.24 14:37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ㅡ_ㅡ;;
      이게 왜 된장이예요!!!
      어따대고 욕질인지..
      글을 읽을 줄 모르시는 분 같아요..
      난독증 있으셨쎄요?

  16. 규붕 2008.12.24 14:34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손가락 길고 가는데다 팔뚝까지 살짝 근육 있어주면 얼굴이 어떻든 좀 멋있어보이는건 있음.

  17. 미~ 2008.12.24 14:35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향이 있는 남자, 악기 잘 다루는 남자 좋죠.. 여자들의 로망 아니겠어요?
    근데, 전 다른 건 몰라도 어깨 딱 벌어지고 손 큰 사람 좋아해요..
    단, 뚱뚱하거나 너무 마르지 않으면요..ㅠ_ㅜ;;
    그래서 그런가.. 그런사람만 만나더라구요..
    지금 남자친구도 어깨 딱 벌어지고 손 크고 중저음의 부드러운 목소리...
    남자답게 생긴 얼굴에 웃으면 보조개가 들어가서 소년스런모습이 되구요..
    아웅... 좋아♡

    앗! 솔로라면 죄송해요..
    크리스마스이브에 글읽으러 왔다가 염장만 지르고 가요..^-^v

  18. Puring 2008.12.24 14:50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읽으면서 이거 제가 얼마전에 헤어진 남자친구가 가진 조건인데요;;
    저도 그분만의 독특한 향기와 긴 손가락과 첼로켤때의 모습과 웃는모습에 반했었었죠
    갑자기 생각이 많이 나네요 ..

  19. 푸미 2008.12.24 14:58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꺄후, 맞아요><
    피아노잘치는남자랑 글씨잘쓰는남자!! 향기..!!

    하지만 현실이랑 이상은 달라서 원.......ㅠㅠㅠ
    헛헛, 공감하면서 잘봐써요~

  20. 슈퍼멋쟁이 2008.12.24 15:08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개념이 없으시네요..ㅋㅋㅋ
    저런남자가 당신을 싫어 한다는것입니다.ㅋㅋㅋ
    자기 주제를 알라!!! 여자는 뭐니뭐니해도 돈많은 남자가 좋은법.....
    돈만 많으면 장땡^_____________^*

  21. BlogIcon 도시남자 2008.12.24 15:18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손가락이 길다기보다는 손은 크고 키도 180이며 피아노도 칠줄알고 농구도 좀 하고 글씨도 악필이 아니지만..
    결론은 못생겨서 애인이 없다는 요..ㅠ
    올 크리스마스는 변함없이 케빈과 함께.ㅠ

|  1  |  ···  |  376  |  377  |  378  |  379  |  380  |  381  |  382  |  383  |  384  |  ···  |  710  |